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안내견 성장기] EP15. 보듬이의 변신, "저는 벌써 사춘기랍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에서 잘~~~지내고 있는 빛나입니다.

여기저기 물난리에 태풍까지 정신이 하나도 없지만, 저희 7남매는 정신똑바로 차리고 열심히 퍼피워킹 중이랍니다. 오늘은 용인에서 열공중인 제 바로 아랫동 생 보듬이의 소식입니다. 퍼피워커 워크샵을 마친지 2달이 지났는데요, 어느덧 사춘기를 맞이한 보듬이의 모습을 함께 볼까요?



오랜만에 훈련사 언니를 만난 보듬이, 온몸으로 반가움을 표현하네요..
"어머, 보듬아 그새 많이 컸네.."
"ㅎㅎ 그럼요, 강아지에게 2달이 얼마나 긴 시간인데요."

아닌게 아니라 덩치가 금방 커버려서 성견의 모습을 점점 갖추어갑니다.




"저희 집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제법 주인 노릇까지 하는 보듬이입니다.




훈련사 언니랑 엄마와의 대화를 듣는가 싶더니 어느 덧 잠이 드는 것 같네요,




"훈련사 언니 얘기는 맨날 똑같애,,, 이렇게 잘하고 있는데."
^^ 늘 당부하는 훈련사의 얘기에 이젠 재미없을 때도 되었죠?




졸음을 못이겨 잠이 들락말락합니다.




"인석아, 졸지말고 언니 말좀 잘 들어."
"켁켁,,엄마, 장난이 아니네요, 말 잘 들을께요.. ^^;;"




밝은 웃음을 보이는 보듬이, 엄마와 지내는 하루하루가 즐거운 것 같죠?




"엄마, 인제 밖에 나갈 때가 되지 않았어요?"




지겨워서 못참겠다는 보듬이의 표정 셋트에요... 꼭 외출해야할 것 같죠?




간만에 만나 훈련사 언니와 이야기 꽃을 피우던 보듬이 엄마.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수시로 전화통화도 했지만 막상 얼굴을 마주하면 또 궁금한게 많은가 봅니다.




"보듬아, 인제 나갈까?" 발바닥 잔털까지 손질을 마치고나니, 엄마가 드디어 외출하려나 봅니다.




"엄마, 얼른 나가요"




"안돼, 기다려. 외출할 때는 목줄이랑 퍼피옷을 챙겨야지."
"앉아, 옳지. 목줄은 꼭 해야해.."
준비를 마치고 현관문을 나섭니다.




엘리베이터에서도 "앉아" 연습을 하고,




내려가는 계단 앞에서도 꼭꼭 '앉아' 명령을 통해 위험을 확인합니다. 물론 지금 당장 시각장애인을 안내할 순 없지만 이게 다 사전 연습이 되거든요.




집앞을 나서니 보듬이의 기분도 더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꽃잎이 떨어지는 나무 밑을 걸어갈 때면 한폭의 그림 같아요. ^^




"어머니, 여기서 보듬이랑 걸어가 보세요. 제가 뒤에서 지켜볼께요." 성큼 성큼 걸어가는 보듬이와 보듬이 엄마의 호흡이 무척이나 멋지네요. ^^




"엄마, 저 잘하죠?"

곁에서 걸으면서도 연신 엄마를 확인하는 보듬이... 보행시에 이렇게 함께 걷는 사람을 체크하는 습관은 안내견으로 무척 중요한 항목입니다. 그만큼 시각장애인의 보행 속도를 배려할 수 있다는 반증이니까요.

잘 걸어가던 보듬이..그런데..




길을 걷다가 볼일을 보고 말았어요..
"아앗!! 안돼 보듬아...." 이미 일을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에휴, 이 녀석. 다른 때는 잘 하다가도 꼭 이런다..." 엄마는 봉투를 꺼내 수습을 합니다. 강아지들은 걸음을 걷게 되면 장운동이 활발해져서 배변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꾸준한 노력으로 그런 습관을 고쳐나가는 것이죠..




"아웅,, 부끄러워라..얼굴을 못들겠네.."
"괜찮아, 보듬...다음부터는 그러지 마...알았지?"
"넹, 엄마, 죄송해요. ^^;; 나도 모르게 그만. ㅎㅎ"




아파트로 돌아와서는 다시 배변훈련을 점검합니다.
"보듬아. 네가 배변하는 자리는 항상 여기쯤이야, 알았지?"

퍼피워킹 강아지들은 집 근처에 있는 일정 장소에는 배변(DT : Dog Toilet)을 하게 됩니다. 지정장소에서 "빨리 빨리"라는 명령어를 하게 되면 배변을 하는 것이죠. 시각장애인과 함께 다닐 때 배변을 가려서 하는 것은 무척 중요한 항목이므로 꼼꼼히 신경써서 훈련해야 합니다.

"보듬아, 다음부터는 잘해야해... 실수해도 우리 보듬이 너무 이쁘다, 사랑해"

엄마의 따뜻한 미소가 느껴지는 오후였습니다.



[Episode 15. 한눈에 볼 수 있어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에스더 2011.08.12 15:58 ADDR 수정/삭제 답글

    10년간 골든리트리버를 키우다 하늘나라로 떠나보내고 5년간 키울 엄두를 못내고 있었습니다.
    안내견 성장기를 보면서 퍼피워커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아파트에 거주하면 자격이 안될거 같아 생각도 못했는데 퍼피워커는 실내생활이라는것을 알고
    지금 계속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께 퍼피워커에 도전해보자 말씀드리고 싶은데 키우던 녀석을 하늘로 보내고 큰 상처를 받으신 부모님께 입을 떼기조차 사실 좀 힘드네요~
    그래서 이 안내견 성장기도 보여드리고 막중한 일을 해야하는 자랑스러운 안내견으로 성장시키는 좋은 일이라는것을 알려드리고 설득해서 꼭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다음주 수요일이 기대되네요~~~^^
    귀여운 녀석들 모습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1.08.12 19:23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1 ··· 3535 3536 3537 3538 3539 3540 3541 3542 3543 ··· 3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