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이제 진짜 안내견" '11년 하반기 안내견 기증식

어제 22일, 안내견학교에서는 2011년 하반기 안내견 기증식이 열렸습니다.




올해는 지난 6월 시각장애인 4명에게 안내견을 기증한데 이어 총 8마리를 기증하게 되었는데요. 기증식에는 안내견을 기증받는 시각장애인들과 그 가족, 안내견의 성장과 훈련을 담당해 왔던 자원봉사자들과 훈련사 등 5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특히 1년 동안 안내견을 맡아 기른 자원봉사자들은 봉사활동 하는 동안  예비안내견과 쌓았던 정을 회상하며 그간의 소회를 밝혔는데요. 철부지로만 알았던 퍼피들이 자라서 늠름한 안내견으로 성장한데 대해 무척 대견하다는 기쁨과 앞으로 시각장애인과 행복하게 살았으면 하는 바램을 밝혔습니다. 듣는 사람들도 무척이나 뭉클한 순간이었어요.




행사는 기증하는 안내견들(온유, 엄지, 순수, 모두)의 성장과정을 담은 소개영상 상영, 1년 동안 훈련견을 맡아 길러준 자원봉사자에 감사장 전달, 안내견 기증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에 안내견을 기증받는 시각장애인은 총 4명으로 맹학교 교사 허병훈(38세, 男)씨를 비롯해 주부 정원례(62세, 女)씨, 대학생 권창규(23세, 男)씨, 한빛예술단 박민수(26세, 男)씨입니다.






이 중 허병훈씨는 처음 안내견과 인연을 맺게 되며, 나머지 세 명은 기존 안내견이 은퇴해 재분양을 받게 되었습니다.




과거를 회상해보면 사업 시작 초기만 해도 안내견에 대한 인식이 잘 되어있지 않아 안타까운 경우가 많았습니다. 길을 다닐 때도 사람들이 피하고, 음식점에도 안내견과 함께 들어가기가 무척 힘들었는데요. 지난 18년 동안 꾸준히 안내견을 분양한 결과 최근에는 많은 부분에서 인식 개선이 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안내견에 대한 관심이 높은 한 해였습니다. 7월에는 지하철에 탄 안내견을 나무라던 '무개념녀' 사건이 회자되어 안내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고, 안내견을 소재로 한 방송 프로그램과 영화(블라인드, 김하늘 주연), 드라마(위대한 선물, 빠담빠담)도 제작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어요.




앞으로도 안내견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며, 계속해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안내견을 양성·보급해 나가겠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