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안내견 성장기] EP23. 늠름한 안내견이 되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용인에서 인사드리는 빛나입니다. 지난 호에 말씀드린 것처럼 열심히 훈련 받은 결과 거의 훈련 과정을 마치게 되었어요, 안타깝게도 보우는 6개월째에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저도 물론 100% 모든 분야를 잘하는 것은 아니에요, 훈련사 선생님의 지적에 따르면 제가 살짝 살짝 사람들이 없는 곳에서 겁이 많아서인지 짖는 버릇이 있다고 해요, 다른 부분은 전혀 문제 없지만 그런 이유만으로도 안내견으로 생활하는데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테스트 과정을 거치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할 말이 많아서 내용이 좀 길텐데 괜찮으시죠? ^^;;

다른 날과 달리 곧 안내견을 받으려고 사용자 교육과정에 있는 허병훈 선생님을 만나 같이 훈련했답니다.
허선생님은 서울 맹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선생님이라고 하시네요. ^^



훈련사 선생님이 저를 데리고 소개시켜주셨어요, 첫 만남이지만 무척 반가워 하시더라구요. 시각장애인이 안내견을 받기 위해선 '사용자 교육 과정'이 필수적입니다. 보통 한 달 정도 진행되는데요, 안내견학교의 숙소에서 2주 동안 개를 키우는 기본 관리, 안내견과 함께 지내는 법을 배우고 함께 기본적인 보행 연습을 하게 되구요, 나머지 2주동안 본인이 살고 있는 집과 주변 지역에서 훈련하게 됩니다.

지금 이 글을 읽는 분 중에는 아직도 안내견이 네비게이션처럼 길을 알려준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없죠? ^^;; 자주 말씀드렸지만, 안내견은 시각장애인과 호흡을 맞추어 길을 걷는 것이고, 모든 길은 시각장애인이 머릿속에 넣어서 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 때 안내견은 눈 앞의 장애물이나 지하철 개찰구 등을 찾아서 안내하는 역할을 한답니다. 그래서 집 주변의 주로 다니는 길(Route)을 2주동안 익히면 안내견과 보행할 수 있는 기본적인 숙지는 된다고 할 수 있어요. 이따가 더 설명 드릴께요.





훈련코스로 많이 찾는 죽전으로 허선생님과 함께 출발했습니다. 제일 먼저 찾은 곳은 지하철.
개찰구를 찾아서 아래쪽으로 내려갑니다.



"빛나, 개찰구 찾아~"
지하철 타는 승강장까지 멋지게 안착했습니다. 헤헤...
훈련과 다르게 실전이라고 생각하니까 살짝 떨리더라구요...





지하철이 들어오고 자연스럽게 탑승.....역시 연습은 실전처럼, 실전은 연습처럼 하라는 옛말이 딱 맞나봐요,
훈련한 것처럼 하니 뭐.....할 만 하네요.. ㅋㅋ





안내견은 타고 내리는 것 뿐만 아니라 객차 안에서의 품행에도 신경을 써야해요,, 물론 마음대로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법(장애인 복지법 30조)으로도 보장받고 있는 몸이지만, 혹시 개 자체를 싫어하거나 무서워하는 사람들 마음도 이해할 수 있거든요. 시각장애인도 안보이는 상황에서 그런 점이 신경 쓰이기 때문에 최대한 작은 자리만 차지하도록 평소에도 훈련받고 있답니다. 그러니까 여러분들도 지하철에서 안내견 보시더라도 놀라지 마시고 마음속으로 응원해주세요. ^^





이제는 자연스럽게 에스컬레이터도 탑니다.
이 모두가 퍼피워킹 때부터 열심히 연습하도록 도와준 엄마 덕분이에요,, 다시 한번 감사해요...







지하철 역에서 나와 가까운 마을버스로 향했습니다. 실제 거리를 걷다보면 이렇게 좋은 골목도 많고 여기저기 길을 막는 장애물도 많아서 곤란한 경우가 많아요.. 그래도 몇 번 익혀서 익숙해지면 저 같이 능력있는 아이들은(?) 금세 이해하고 쏙쏙 피해서 안내한답니다. ^^:;





횡단보도 건너기도 연습대로입니다. 일단 정지해서 좌우를 살펴보고 자동차가 오고 가는지를 확인하게 됩니다. 연습을 많이 했지만 이렇게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는 헷갈리기도 해요 ㅎㅎ





마을버스 주차장에도 무사히 도착했어요,,,헥헥.. 한숨 돌리고 버스만 기다리면 슝~~~하고 갈 수 있어요





대학교에 도착해서도 걸어야하는 구간이 제법 되네요, 그래도 이렇게 널찍한 길에서 제대로 방향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몇 차례이상 연습해야 익숙해질 수 있어요. 앞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2주간 시각장애인 사용자가 거주하는 주요 루트(Route)를 연습하고 나면 충분히 숙지 가능하답니다.





열심히 계단도 오르내리며 보행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구름이 끼기는 했지만 화창한 대낮에 보행하다보면 저도 사용자분도 힘들어요.
잠시 쉬어서 숨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행을 하게 되면 가끔은 힘들 때도 있지만 대부분은 출퇴근이나 등하교 시간에 보행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 외 시간 동안은 거의 자거나 쉬기 때문에 여러분이 생각하는 만큼 힘들지는 않답니다. 저한테는 보행이 재밌는 놀이로서의 일과인 거 알고 계시죠? ^^





학교까지 보행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입니다. 왔던 길이긴 하지만 반대로 갈려니 느낌이 또 새롭네요..ㅎ





같은 방법으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 지하철 역으로 향합니다.





멀리서 지하철이 들어오네요. 예전 설명드린 것처럼 지하철은 시각장애인에게 무척 유용한 교통수단 이기 때문에 자주 연습하고 있어요,





차례를 기다려 객차에 올라타고서는 허선생님 발사이에 조용히 엎드려 있었어요. ^^





같은 방법으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아주 평범한 일상일 수 있지만, 저나 허선생님에게는 무척 소중한 하루에요, 그 동안 흰지팡이로만 생활하던 삶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하루였고, 저에게도 마냥 훈련이라는 마음에서 벗어나 실제 안내견으로 생활하게 되는 뜻깊은 하루였습니다.





첫 보행 기념으로 허선생님과 단독으로 걸어봤어요







허선생님도 저도 오늘을 평생 기억하며 살 것 같아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 테스트 최종 결과도 나왔어요. 결론은 절반의 합격(?)입니다. 말씀드린대로 가끔 짖는 버릇 때문에 허선생님과는 인연이 되지 못했구요, 대신에 모든 안내견 훈련을 마스터한 저는 새로운 길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건지 궁금하시죠? 지금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12월을 기대해주세요. 그 때 제가 변신한 모습 보여드릴께요...

그 동안 저 빛나와 우리 7남매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부족한 점도 많고 탈도 많은 우리들이지만, 안내견이든 모견이든, 반려견이든, 어떤 모습으로든 여러분들 곁에서 계속 함께 할 것 같아요... 가끔은 7남매가 지내고 있는 소식 알려드릴테니 너무 섭섭해하지 마시구요, 앞으로도 쭈~~~~욱 우리 안내견들을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약속드린대로 12월에 인사드릴 테니 잊지 마시고 기억해주세요, 그래서 제목에도 최종회라고 안붙였답니다. ^^

다시 한번 7남매의 안내견 성장기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__)



[EP23. 한 눈에 볼 수 있어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yeon 2011.10.27 13:14 ADDR 수정/삭제 답글

    앗!!! 연재가 끝났네요 ㅠ ㅠ 아쉬워라... 12월의 소식.. 기다릴께요~~~~

  • 쑥이 2011.12.16 18:58 ADDR 수정/삭제 답글

    12월인데~ 소식은 언제 전해주실까요 ㅇ_ㅇ)

1 ··· 3106 3107 3108 3109 3110 3111 3112 3113 3114 ··· 3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