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가장 빠른 동물은?




태양을 등지고 아프리카 초원을 달리는 동물들을 볼 때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동시에 어떻게 저리도 빨리 달릴 수 있는지 궁금하다. 냉혹한 먹이 사슬 속 포유동물에게 달리기는 '생존'과 직결되는 중요한 능력이다. 빨리 달릴수록 생존 확률은 높아진다. 그래서 일부 동물들은 지금도 점점 더 빨리 달릴 수 있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렇다면 가장 빠르게 달리는 능력을 지닌 동물은 누구일까? 에버랜드 동물들을 통해 알아보자.

에버랜드 사파리 월드의 인기 스타인 사자가 시속 80km 정도로 1위를 차지했다. 초침이 한 번 똑딱 하는 동안 35m를 달려가는 엄청난 속력. 하지만 "신은 공평하다"라는 말이 있듯이 신은 사자에게 빠른 다리를 주고 '지구력'을 빼앗아 갔다. 실제로 시속 80km의 속도를 유지하며 달릴 수 있는 거리는 200m를 넘지 못한다. 사냥 성공률도 30% 이하로 이름값을 못하는 수치다. 단거리
선수로는 최고이지만 장거리 선수로는 실격이다.
그래서 사자는 생존을 위해 낮보다 밤에 사냥을 주로
하는데, 어두운 곳에서 사냥하기 유리하게 빠른 다리
외에도 시각과 청각이 발달했다.



얼룩말과 올해 네 살 된 미니 당나귀 호태가 시속 64km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현재 지구상에 네 종류의 얼룩말이 살고 있다. 그중 그랜트 얼룩말을 에버랜드에서 만날 수 있다. 얼룩말은 초식동물이지만 지구력이 좋아 사자나 표범에게 쉬운 사냥감은 아니다. 미니 당나귀 호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에 놀라는 사람들이 있을 텐데, 호태는 부끄럼을 많이 타고 소심한 성격이지만 의외로 체격이 좋고 체력이 강하다. 외모 또한 귀여워 아이들에게 꽤 인기가 많다.

'달리기의 귀재'라는 별명을 가진 토끼가 시속 56km로 4위에 올랐다. 빠른 다리 뿐만 아니라 최고 속도에서도 속력을 줄이지 않고 방향 전환이 자유자재로 가능하다는 게 토끼만의 장점이다. 재미있는 것은 '지구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라 불리는 우사인 볼트가 순간적으로 최고 시속 42km까지 낼 수 있는데 그래 봐야 토끼보다 느리다는 사실.



새끼를 주머니에 넣어 키우는 것으로 유명한 캥거루 혜성이가 시속 48km로 아쉽게 5위를 차지했다. 긴 뒷다리를 이용해 높이 뛰고 또 큰 걸음으로 뛰어다닌다. 순위에 오른 다른 동물들과 다르게 두 다리로 빠르게 점프하며 달릴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뒷발의 유연한 인대가 스프링 역할을 하기 때문. 에버랜드에서는 캥거루 중 작지만 단단한 몸을 가진 왈라비 종도 만날 수 있다.




TIP 에버랜드에서 가장 느린 동물은 누구일까?
에버랜드에 여러 거북 중에 애니멀 원더월드에서 살고 있는 앨더브라 육지거북이 시속 0.17km의 기록으로 가장 느린 걸음의 동물로 뽑혔다. 1초에 약 0.04m를 움직인다. 이처럼 움직임이 느리지만 반면에 수명은 약 120년으로 가장 길다. 거북의 수명을 두고 일부에서는 느리게 걷는 것이 장수의 비결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거북의 걸음이 느린 이유는 등 껍질이 무겁고 팔다리가 짧기 때문이다. 하지만 물 속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거북에 따라 다르지만 부력으로 인해 등 껍질이 가벼워져 시속 25km의 속력으로 헤엄칠 수 있다니 '느림보'라고 놀리면 안 되겠다.

2위는 나무늘보. 이름에서부터 '느림'이 느껴지는데, 얼마나 행동이 느리면 실제로 나무늘보를 처음 발견한 영국인들이 '느리다(Slow)'라는 의미를 담아 '슬로스(sloth)'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속력은 약 시속 0.24km.

3위는 줄을 쳐서 먹이를 사냥하는 거미가 뽑혔다. 종에 따라 속도는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시속 1.6~3.2km 속력으로 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3399 3400 3401 3402 3403 3404 3405 3406 3407 ··· 3518